그룹 역학

고밀도시 서울의 미래는…서울비엔날레 개막포럼 개최 출처

출시일:2023-08-15 10:25

다음달 2일부터 이틀간 열려





급격한 개발과 성장으로 높아진 서울의 도심 밀도와 공공성 사이의 지향점을 논의하며 ‘고밀도시 서울’의 미래 청사진을 그려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다음달 2~3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제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포럼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개막포럼은 다음달 1일부터 10월 29일까지 '땅의 도시, 땅의 건축’을 주제로 열리는 서울비엔날레에 맞춰 진행된다. ‘고밀 다층 도시의 공공전략’을 주제로 18명의 국내외 도시건축가와 함께 도시의 밀도와 공공성에 대한 전 세계 도시의 다양한 전략과 자연환경의 회복성을 중점으로 땅의 활용방안을 모색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포럼은 △땅의 도시, 밀도와 공공성의 공존 △땅의 건축, 도시의 활력을 만든다 △땅의 개념과 변화 등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며, 제임스 본 클렘프러 KPF 대표, 오쿠모리 기요요시 및 다나카 와타루 니켄 세케이, 여룬 디르크스 KCAP 파트너, 민성진 SKM Architects 대표, 로버트 그린우드 스노헤타 파트너, 도미니크 페로 도미니크 페로 아키텍처 대표, 조민석 매스스터디스 대표 등이 발제자로 나선다. 서울시 총괄건축가를 맡고 있는 강병근 운영위원장과 조병수 총감독, 염상훈 게스트시티전 큐레이터가 각각의 세션의 좌장을 맡는다.

포럼에 참석을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하거나 현장 등록하면 된다. 서울시 공식 유튜브와 서울비엔날레 공식 유튜브로도 생중계 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국내외 다양한 사례를 논의하고 고밀 다층 도시에서의 공공성 확보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속 가능한 미래 도시 서울의 비전을 시민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에그슬롯,EGGC